사진 이야기

갤러리

사진 이야기

그림 이야기

음악 이야기

여행 이야기

영상시

A P가 선정한 올해의 사진

Author
mimi
Date
2009-10-27 16:32
Views
6711

 

A P가 선정한 올해의 사진

 

 


 

30_30.jpg

 

한 여성이 지난 11월 1일 콩고의
킨샤사의 한 병원에서 에이스 검사를 받고 있다. 병원 관계자들에 의하면 콩고 주민의 약 1천2백만 명의 사람들이 에이즈에 감염된
채 살아가고 있다고 밝혔다. 이곳 킨샤사에서는 약 3.8퍼센트의 주민들이 감염됐다. 에이즈바이러스(HIV)는 1959년 콩고
킨샤사에서 인간에서 처음으로 혈액 샘플 채취 결과에서 발견됐으며, 그 혈액의 유전자 분석으로 1940년대 혹은 1950년대
초기에 단순 바이러스로부터 HIV가 유래된 것으로 연구자들은 유추했다.

 

29_29.jpg

 

한 시민이 지난 4월 12일 영국
런던에서 열린 인체의 신비전에서 인간의 뼈가 발육하는 모습이 담긴 20주된 태아를 보고 있다. 이번 전시회는 22구의 진짜
시체와 250개의 실제 부분들을 통해 어떻게 인체가 구성됐는지를 일반 대중들에 보여준다.

 

28_28.jpg

 

멕시콘 칸쿤에서 한 여자아이가 날뛰는 메뚜기 떼속을 거닐고 있다. 메뚜기들은 휴양 도시인 칸쿤의 외곽을 뒤덮었다.

 

27_27.jpg

 

북한 병사들이 중국 단둥과 인접한 국경지대인 신의주에서 북한기와 함께 삽을들고 이동하고 있다.

 

26_26.jpg

 

피델 카스트로(오른쪽) 쿠바 평의회의장과 차베스 베네수엘라 대통령이 지난 8월 13일 쿠바 하바나의 병실에서 만나 손을 맞잡고 있다.

 

25_25.jpg

 

이집트 카이로에서 열차 사고가 난 시민들이 구조활동을 벌이고 있다. 이번 사고로 51명이 죽고, 138명이 부상당했다.

 

24_24.jpg

 

부시 미국 대통령이 지난 중간선거에서 패배함에 따라 럼스펠드 국방장관을 해임 시킨 뒤 떠나는 그의 등을 두드리고 있다.

 

23_23.jpg

 

네팔 카투만두에서 경찰들이 시위를 벌이는 시위대를 향해 폭력을 행사하고 있다.

 

22_22.jpg

 

호주의 병사들이 동티모르 딜리 외곽에서 칼을 든 한 시민을 무장해제시키고 있다.2000여명 이상의 평화유지군이 주둔하는 상태에서도 딜리는 불안을 겪고 있다.

 

21_21.jpg

 

캘리포니아에서 한 소방관이 불을 끄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다.

 

20_20.jpg

 

팔레스타인 병사들이 예닌의 광장에서 한 사람을 겨냥하고 있다. 이 사람은 이스라엘 정부에 정보를 제공한다는 혐의을 받아 많은 사람들잉 보는 앞에서 처형 당했다.

 

19_192.jpg

 

한 미국병사가 알 자르카위의 사망과 관련해 기자회견을 하기 앞서 그의 오래된 사진과 죽었을 당시의 사진을 가지고 회견장에 들어서고 있다.

 

18_19.jpg

 

친척들이 바그다드 북쪽 티크리트의 한 병원에 도착해 아이들의 시신을 보며 울부짖고 있다. 대부분이 어린아이와 여성들이 11명의 시신들은 미군의 급습을 받은 집에서 나왔다.

 

17_18.jpg

 

지난 2월 4일 이라크 서부 라마디에서 미군이 이라크 포로의 눈을 검사하는 동안 한 포로는 얼굴을 가리고 있다.

 

16_17.jpg

 

172신속기동여단 병사들이 이라크 소년과 바그다드 중심부에서 만나 악수를 나누고 있다.

 

15_16.jpg

 

지난 7월 4일 남부 가자에서 팔레스타인들이 월드컵 준결승전 독일대 이탈리아 경기를 발전기를 통해 나오는 티브이를 모여서 보고 있다.

 

14_14.jpg

 

지난 7월 4일 윔블던에서 열린 마리아 샤라포바와 엘레나 데멘티에바와의 테니스 8강 경기에서 한 스트리커가 재주를 넘고 있다.

 

13_13.jpg

 

지난 9월 11일 9.11사태 5주년을 맞아 미국 뉴욕 맨하탄에서 빛의 헌정행사가 벌어지고 있다.

 

12_12.jpg

 

지난 9월 20일 악어사냥꾼으로 널리 알려진 스티브 어윈의 딸 빈디 어윈이 장례식에서 추도사를 읽고 있다. 4일 아버지 어윈은 맹독의 노랑가오리에 찔러 숨졌다.

 

11_11.jpg

 

지난 7월 20일 레바논 베이루트 북쪽 해안가에서 미 해군 병사가 자국민들을 태운 수륙양용차를 인도하고 있다.

 

10_10.jpg

 

지난 7월 30일 남부 레바논에서 시민
자원봉사자가 이스라엘 공습으로 무너진 건물더미에서 찾아낸 레바논 아이를 옮기고 있다. 레바논 적십자의 관계자에 따르면 이번
공습으로 적어도 34명의 어린 아이들을 포함해 500명이상의 무고한 시민들이 죽었다고 밝혔다.

 

9_9.jpg

 

이스라엘 병사들이 잠시 휴전을 맞아 탱크 아래서 휴식을 취하고 있다.

 

8_8.jpg

 

지난 7월 24일 남부 레바논에서 전투중 부상당한 이스라엘 병사가 동료들의 의해 후송되고 있다.

 

7_7.jpg

 

1살짜리 아이의 관(가운데 작은것)을 포함한 31개의 합판 관이 남부 레반논의 공동묘지에서 묻히고 있다. 이 아이는 어머니와 함께 피난을 가다 이스라엘의 공습으로 죽임을 당했다.

 

6_6.jpg

 

레바논 가족들이 이스라엘의 공습을 피하기 위해 차에 남는 공간까지 타고 이동하고 있다.

 

5_5.jpg

 

스웨덴계 레반논 여인이 그녀의 아이를 그의 부모들과 작별인사를 시키고 있다. 레바논 헤즈볼라의 거점인 남부 베이루트에서 사람들을 피신시키기 위해 스웨덴 대사관이 버스를 제공했다.

 

4_4.jpg

 

지난 7월 21일 이스라엘 병사가 남부 레바논으로 포를 날린 뒤 귀를 막고 있다.

 

3_3.jpg

 

지난 7월 19일 레바논 베이루트에서 키프로스로 아버지를 피난시키기 위해 두명의 딸들이 배로 옮기려 하고 있다.

 

2_2.jpg

 

지난 7월 17일 이스라엘의 폭격으로 베이루트 근처에서 유탄에 맞은 한 시민을 옮기고 있다.

 

1_1.jpg

 

지난 7월 14일 남부 레바논 지중해 연안의 라나니 지역에서 이스라엘의 급습을 받은 다리에 연기와 파편들이 나뿌끼고 있다.


 

 

 

 

 





 



Transla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