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 강좌

문학자료실

워싱턴 문학

오늘의 시

평론과 해설

문학 강좌

세계의 명시

우리말 바루지기

워싱턴 문학 신인문학상 당선작

치열한 시 쓰기 / 문정영

Author
mimi
Date
2011-03-18 20:02
Views
15185


치열한 쓰기 / 문정영

 

 

'좋은 시란 운문으로서의 운율적 요소를 바탕으로 독창적인 이미지와 새로운 인식 내용을

보여주는 작품 일 것이다'


1. 말하지 않고 말하는 방법

 

  시인은 시 속에서 벌써 다 말하고
있지만 겉으로는 이런 사실을  하나도 표현하지 않는다.

좋은 시 속에는 감춰진 그림이 많다. 그래서 읽는 이에게 생각하는 힘을
살찌워 준다. 보통 때

같으면 그냥 지나치던 사물을 찬찬히 살피게 해 준다.

2. 보이는 것이 전부가 아니다

 

  시인은 자기가 하고 싶은 말을 직접 하지 않는다. 사물을 데려와 사물이 대신 말하게 한다.

즉 시인은 이미지(형상)를 통해서 말한다. 한편의 시를 읽는 것은 바로 이미지 속에 담긴

의미를 찾는 일과 같다.

3. 진짜시와 가짜시

 

  시인은 눈앞에 보이는 사물을 노래한다. 그런데 그 속에 시인의 마음이 담기지 않으면

아무리 표현이 아름다워도 읽는 사람을 감동시킬 수 없다. 겉꾸밈이 아니라 참된 마음이

깃든 시를 써야한다.

4. 다 보여 주지 않는다

 

  시에서 하나하나 모두 설명하거나 직접 말해 버린다면 그것은 시라고 할 수 없다. 좋은 시는

직접 말하는 대신 읽는 사람이 스스로 깨달을 수 있도록 해 주어야 한다.

5. 사물에서 찾는 여러 가지 의미 

 

  하나의 사물도 보는 방향에 따라 의미가 달라진다. 사물 속에는 다양한 의미가 깃들어 있기

때문이다. 좋은 시는 어떤 사물 위에 나만의 의미를 부여해서 다른 사람들에게 공감을

불러일으키는 시이다.

6. 사물이 가르쳐 주는 것

 

  사물 위에 마음 얹는 법을 배워야 한다. 시는 우리에게 사물을 바라보는 방법을 가르쳐 준다.

시인은 사물을 관찰하며 바라보는 태도가 필요하다.

7. 새롭게 바라보기

 

  좋은 시는 남들이 생각한 대로
생각하지 않았기에 쓰인다. 시인은 사물을 새롭게 태어나게

하는 사람이다. 익숙한 것을 낯설게 만든다. 그래서 사물을 한 번 더
살펴보게 해 준다. 어느 날

그것들을 주의 깊게 살펴 대화를 할 수 있게되면, 사물들은 마음 속에 담아 둔 이야기들을

시인에게
건네 오기 시작한다. 시는 사물이 시인에게 속삭여 주는 이야기를 글로 적은 것이다.

  
8. 미치지 않으면 안된다

 

  위대한 예술은 자기를 잊는 이런
아름다운 몰두 속에서 탄생하는 것이다. 훌륭한 시인은
독자가 뭐라 하든 자신이 몰두할 때까지 고치고 또 고친다. 우리가 쉽게 읽고
잊어버리는
작품들 뒤에는 이런 보이지 않는 고통과 노력이 담겨 있다.


Transla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