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누고 싶은 글

언론보도 코너

문인회 언론보도

나누고 싶은 글

문학 뉴스

순간(瞬間)과 찰라(刹那)같은 인생길

Author
mimi
Date
2012-11-14 13:02
Views
9423

 



순간(瞬間)과 찰라(刹那)같은 인생
 


fal 1.jpg




인생에 있어,
삶을 표현하기를

기독교 에서는
'잠깐 있다 없어지는 안개'로

불교 에서는
'한 조각 뜬구름'
으로 표현들 합니다.
또 테레사 수녀는
"인생이란, 낯선 여인숙에서의 하룻밤이다"
라고 표현을 했습니다.


인간의 삶이 그 만큼
덧없고 허무한 것이라는 의미일 것 입니다.
"삶이란 풀잎 끝에 맺힌 이슬이나
석양에 비쳐지는 그림자가 아닌가"
생각도 해 봅니다.

 

 가을6.jpg



특히 석양에 비쳐지는 그림자가 길게 보이지만

순식간에 사라지지 않습니까?

의학의 발달로
앞으로 수명이 연장되어 100 세를 넘긴다 해도,
그래도 천세 만세 영원한 삶을 누릴 수는 없겠지요.

오래사는 것이 중요한 것이 아니라
건강하게 살다가 가는것이 더 의미있겠지요.

또 한편으로
살아가다 보면 어찌 좋은일만 있겠습니까?
누군가가 밉기도 하고 화 나는 일도,
억울한 일도 있겠지요.

때로는 증오에 빠져
매일 매일 보복를 생각하거나
누군가를 미워하고 증오하고 시기하며
아웅다웅하며 살기에는
너무 아까운 우리들 인생입니다.


gaul 5.jpg



우리에게 주어진 삶이라는 인생은
결코 길지 않습니다.

이리도 짧은 인생을 살면서...
漢(한)나라 때의 민요
"西門行(서문행)"의 한 시 한 구절

사람이 백 년을 채워 살지도 못하면서
늘 천년 어치의 근심을 품고 사네,
人生不滿百 常懷千歲憂,
(인생불만백 상회천세우)

즉 오래살아도 백년을 채우기 어려운게 인생입니다.

그런데도 늘
해도해도 끝이 없을 근심 걱정을 품고 살아갑니다.

큰 걱정이 없으면 작은 것을 크게 걱정하고,
아주 걱정이 없으면
"미국소고기 먹으면 광우병걸린다" 처럼
공연한 것까지 만들어서 걱정을 합니다.

쓸모없는 남과의 비교 에서도
걱정거리는 많이 찾아옵니다.

도움도 안되는 걱정일랑 털어버리는 그것이
즐겁고 건강한 삶의 첫걸음 임은
두말할 나위가 없겠지요,


가을3.jpg



어려운 일도 좋은 일도
슬픈 일도 즐거운 일도
다 시간이 지나면 해결 되겠지요.

어떤 일도 시간을 당하는 것은 없습니다.
지나고보면 다 그 한 때였지요.
다 지나갑니다.

지나가면
기억이 아득해지고 어려움도 좋은것도 그게 그거지요.
우리가 "삶"을 살아가는 방식을 굳이 살펴보자면
>타워펠리스에 사는 사람이나 변두리의 소형아파트에 사는사람,

비단금침을 깔고 덮고 자는 사람이나
소창목 순면 이부자리를 덮고 자는 사람,

산해진미를 차려놓고 먹고사는 사람이나
된장찌개에 나물과 김치를 먹고 사는사람,

로마네꽁티 포도주, 바렌타인 30년 양주 마시는 사람이나
"참이슬"소주나 장수막걸리 한 잔을 즐겨 마시는 사람,

다금바리, 참치회 안주를 즐기는 사람이나
삼겹살 노릇 노릇 구어 안주하는 사람,

조금만 아파도 유명하고 비싼 종합병원만 찾는 사람이나
아프더라도 동네 병원을 디니는사람,

고급스러운 명품으로 몸을 두른 사람이나
싸고 실용적인 옷을 걸친사람,

BMW, 벤츠 타고 다니는 사람이나
소형 마티즈나 비스타 타고 다니거나
아니면 버스, 전철 타고 다니는 사람,

자식에게 많은 유산을 물려주는 사람이나
살 만큼 조금 챙겨주고 좋은 일 하는 사람,

돈을 모을 줄만 알았지 쓸 줄을 모르는 사람이나
풍족하지 않으면서도 쓸 줄 아는 사람,

늙어서도 욕심의 끈을 놓지 못하는 사람이나
모든 것을 놓아버리고 편안히 사는 사람,

幽明(유명)을 달리해
호화 묘소에 누워있는 사람이나
幽明아파트인 남골당에 누워있는 사람,
등등...

fall3.0.jpg

그렇다면 삶을 살아가면서
무엇이 크게다르며,
무엇이 그리 행복한 것인지?

누가 더 건강하게 오래 살았는지 . . .

행복이 성적순이 아니듯,
행복은 돈으로 살수 없습니다.

부귀영화가,
건강함이 언제나인 것은 아닙니다.

한 번 뿐인 인생
어차피 일몰 앞에 다가선 우리네 인생 길이 아니던가요?.

가을10.jpg



 

Transla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