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누고 싶은 글

언론보도 코너

문인회 언론보도

나누고 싶은 글

문학 뉴스

'편안함'이 최고의 명약입니다

Author
janeyoon61
Date
2010-11-13 16:29
Views
5438


1460A20D4B404F5A8B37F8




'그저 편안하게 대해 주세요'



남편이
알츠하이머를 선고받은 순간,
의사가 나에게 조언한 말을 떠올렸다.
"질책도, 격려도 금물입니다.
그저 편안하게 대해 주세요."
'그래, 그가 어떤 모습이든지 나는
있는 그대로의 남편을 받아들일 것이다.'
나는 다시 한번 다짐했다.


- 아라이 가즈코의《내 손을 잡아요》중에서 -


* '편안함'이 최고의 명약입니다.
환자에게만 국한된 얘기가 아닙니다.
건강한 모든 사람에게도 해당되는 이야기입니다.
그 편안함은 가까이 있는 사람에게서 옵니다.
가까이 있는 사람 사이의 '역사적 사명'은
서로 편안함을 주고받는 것입니다.
'그저 편안하게 대해 주세요.' 
 

 

고도원의 아침편지에서 모셔온 글입니다 

 

고은 밤 지내시기를.....

 

이은애드림

   

  

 


 

           1460A20D4B404F5A8B37F8

 




 

Transla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