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누고 싶은 글

언론보도 코너

문인회 언론보도

나누고 싶은 글

문학 뉴스

나그네 / 법정스님

Author
mimi
Date
2010-03-13 13:37
Views
5654
법정스님의 말씀가운데서 뽑았습니다.
 
나그네/ 법정스님







                          

line-1_010.gif

-나그네

 

우리는 이세상을 잠간 다녀가는 나그네라 생각합니다.

          잠간 다녀가면서 무슨 우여곡절도많아, 울고 웃으면서 
          얼킨 실타레같은 인생을 살았으며 지금 남으것은 무엇인지

          허무하기 짝이없구려.

          노래와같이 한번다시 반추하여보시지요!!

      
              -나그네-


   

                       원본 크기의 사진을 보려면 클릭하세요
                   나 자신의 인간 가치를 결정짓는 것은





내가 얼마나 높은 사회적 지위나 명예 또는

얼마나 많은 재산을 갖고 있는가가 아니라,

나 자신의 영혼과 얼마나 일치되어 있는가이다.

 

 [홀로 사는 즐거움] 에서

원본 크기의 사진을 보려면 클릭하세요

 


삶은 소유물이 아니라 순간순간의 있음이다
영원한 것이 어디 있는가.
모두가 한때일 뿐,
그러나 그 한때를 최선을 다해 최대한으로
살 수 있어야 한다.
삶은 놀라운 신비요,아름다움이다


 [버리고 떠나기] 에서

원본 크기의 사진을 보려면 클릭하세요

 

내 소망은 단순하게 사는 일이다.
그리고 평범하게 사는 일이다.
느낌과 의지대로 자연스럽게 살고 싶다.
그 누구도,내 삶을 대신해서 살아줄 수 없기 때문에
나는 나 답게 살고 싶다

[오두막 편지] 에서

img_2302197_1369428_13?1134568371.jpg

빈마음, 그것을 무심이라고 한다.
빈마음이 곧 우리들의 본 마음이다.
무엇인가 채워져 있으면 본 마음이 아니다.
텅 비우고 있어야 거기 울림이 있다.
울림이 있어야 삶이 신선하고 활기 있는 것이다.

[물소리 바람소리] 에서
원본 크기의 사진을 보려면 클릭하세요

 

사람은 본질적으로 홀로일 수밖에 없는 존재다.
홀로 사는 사람들은 진흙에 더럽혀지지 않는
연꽃처럼 살려고 한다.
홀로 있다는 것은 물들지 않고 순진무구하고
자유롭고 전체적이고 부서지지 않음을 뜻한다.


 [홀로 사는 즐거움] 에서

원본 크기의 사진을 보려면 클릭하세요


 

우리 곁에서 꽃이 피어난다는 것은
얼마나 놀라운 생명의 신비인가.
곱고 향기로운 우주가 문을 열고 있는 것이다.
잠잠하던 숲에서 새들이 맑은 목청으로 노래하는 것은
우리들 삶에 물기를 보태주는 가락이다.

 [산방한담] 에서
원본 크기의 사진을 보려면 클릭하세요

행복은 결코 많고 큰 데만 있는 것이 아니다.
작은 것을 가지고도 고마워하고 만족할 줄 안다면
그는 행복한 사람이다.
여백과 공간의 아름다움은 단순함과 간소함에 있다.

[홀로 사는 즐거움] 에서

원본 크기의 사진을 보려면 클릭하세요

 

가슴은 존재의 핵심이고 중심이다.
가슴 없이는 아무것도 존재할 수 없다.
생명의 신비인 사람도,다정한 눈빛도,
정겨운 음성도 가슴에서 싹이 튼다.
가슴은 이렇듯 생명의 중심이다.

 [오두막 편지] 에서


원본 크기의 사진을 보려면 클릭하세요

 

나는 누구인가. 스스로 물으라.
자신의 속얼굴이 드러나 보일 때까지
묻고 묻고 물어야 한다.
건성으로 묻지말고 목소리 속의 목소리로
귀 속의 귀에 대고 간절하게 물어야 한다.
해답은 그 물음 속에 있다.

[산에는 꽃이 피네] 에서

원본 크기의 사진을 보려면 클릭하세요

 

무소유란 아무것도 갖지 않는다는 것이 아니라
불필요한 것을 갖지 않는다는 뜻이다.
우리가 선택한 맑은 가난은 부보다 훨씬
값지고 고귀한 것이다.

[산에는 꽃이피네] 에서

 

원본 크기의 사진을 보려면 클릭하세요

 

우리가 지금 이 순간 전 존재를 기울여
누군가를 사랑하고 있다면
이 다음에는 더욱 많은 이웃들을 사랑할 수 있다.
다음 순간은 지금 이 순간에서 태어나기 때문이다.
지금이 바로 그때이지 시절이 달로 있는 것이 아니다.


[봄 여름 가을 겨울] 에서

원본 크기의 사진을 보려면 클릭하세요

 

버리고 비우는 일은 결코 소극적인 삶이 아니라
지혜로운 삶의 선택이다.
버리고 비우지 않고는 새것이 들어설 수 없다.
공간이나 여백은 그저 비어있는 것이 아니라
그 공간과 여백이 본질과 실상을 떠받쳐주고 있다.


 
 
                                                               법정 스님의  마지막 유언 중에서
 
                         "내 것이라고 하는 것이 남아 있다면
                                맑고 향기로운 사회 위해 쓰라"

                                       는 말씀의  "찡"한 울림이
                 마음에  참으로 오래 오래 남아 있으면 좋겠읍니다.
 
                                                                법정스님의 명복을 빌면서.......                                                                  

                                                                              이 은 애드림

Transla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