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시

문학자료실

워싱턴 문학

오늘의 시

평론과 해설

문학 강좌

세계의 명시

우리말 바루지기

워싱턴 문학 신인문학상 당선작

연필의 밤

Author
info@websiteinnovator.com
Date
2021-07-24 17:00
Views
44
연필의 밤




-유미애









그 손에 잡히기 전까지 바다는 내게 없던 말이다



나를 깨운 그는 또 다른 상자 속의 사람

아침이면 우리는 연둣빛이 다녀간 종아리를 긁었다

밤새 모서리가 쏟아놓은 얼룩덜룩한 비명들

나는 한 번도 바다를 본 적 없지만

출렁이는 무늬를 감춘 그의 등이 바다의 색일 거라 믿었다



나지막해지는 자신이 그는 좋다고 했다

깎이고 부러지는 데는 이력이 났다 했다

나는 매일, 화석이 된 그의 눈물을 캐내어

싱싱한 이파리들을 베꼈다

돛배와 등대를 그리고, 그가 놓친 여우를 기다렸다



그림자를 한껏 젖힌 나팔수 뒤로

복사꽃 그늘을 풀어헤치듯 앳된 여자가 웃었다



그림이 완성될 때마다 내 시간도 한 겹씩 벗겨졌지만

핏자국 선명해지도록 나를 벗겨냈다



마침내, 숲 한 채가 송두리째 뽑혀왔을 때

그믐달처럼 휘어진 그를 배에 실어 보냈다



바다의 램프를 끄고 그의 상자에 못질을 했다

들키고 싶지 않았다

그가 바로 나였다는 걸

일생동안,

발가벗겨진 채로 울고 있었다는 것을
Transla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