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시

문학자료실

워싱턴 문학

오늘의 시

평론과 해설

문학 강좌

세계의 명시

우리말 바루지기

워싱턴 문학 신인문학상 당선작

우리가 잠시 바다였습니다

Author
문학
Date
2021-04-04 18:36
Views
1091
                            Best 500+ Sea Wallpapers [HD] | Download Free Images On Unsplash


우리가 잠시 바다였습니다

  

    /이재연




 

눈이 꽃을 먹는 사월

 

가라앉는 해를 바라보다

바다에 도달하고 말았다

 

아무도 달라지지 않는 월요일에

바다에 도달하는 것은

 

다른 사람은 나를 다 알고 있는데

나만 나를 모르는 세계에 도달하는 거와 같아

바다에도 월요일이 출렁거린다

 

사람이 없는 바다에도

사람이 없는 바다를 그리워하는 데도

 

바다는 꿈쩍하지 않고

가라앉는 세계를 삼킨다

 

시간이 지나간 뒤에도

바다에는 바다의 일만 남아있어

바다를 기다리고 있다

 

여기에서 바라보는 관점을

모두 봄이라고 이야기 할 수는 없겠지만

 

내가 기다리는 것으로는

아무도 우리에게 미안하다고 하지는 않을 것이다

모든 것이 다 조용히 지나가지 않겠지만

 

서로 주고받은 이야기는

오래 동안 바다에 가라앉아 있을 것이다

 

사월처럼

사월의 무덤처럼 파랗게

우리가 잠시 바다였습니다







Transla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