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시

문학자료실

워싱턴 문학

오늘의 시

평론과 해설

문학 강좌

세계의 명시

우리말 바루지기

워싱턴 문학 신인문학상 당선작

목련의 첫 발음

Author
mimi
Date
2011-04-15 05:55
Views
19508

 

목련2.jpg



목련의 첫 발음 / 복효근

 

밀봉하는 데 석 달은 걸렸겠다

귀퉁이를 죽- 찢어 개봉할 수는 없는 봉투

 

펼치는 데 또 한 달은

박새가 울다갔다

 

겹겹 곱게 접은 편지

 

입술자국이나 찍어 보내지

체온이라도 한 움쿰 담아보내든지

 

어쩌자고

여린 실핏줄 같은 지문만

숨결처럼 묻어있다

 

너를 부르자면 첫 발음에 목이 메어서

온 생이 떨린다

 

그 한 줄 읽는 데만도

또 백 년의 세월이 필요하겠다






Translate »